Views
7 months ago

Cummins Magazine - 2014 Autumn Vol 80

Cummins

Cummins Lounge 세상 발견하다 글. 범상규(심리마케팅칼럼니스트, 건국대 교수) 일러스트. 황영진 공감의 힘 자기중심적 경쟁에서 공감을 통한 협업으로 영장류 중 인간과 가까운 침팬지는 상대방을 속이기도 하고, 더 강한 상대를 물리치기 위해 서로 협력 관계를 유지하기도 하며, 특히 분노와 같은 감정까지도 느끼고 기억할 수 있다. 하지만 정작 상대방의 행동 의도를 헤아릴 수 있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 오직 인간만이 공감 능력을 가지고 있다. 여기서 공감( 共 感 )이란 개념은 19세기 말 독일어 ein(안에)과 fuhelen(느끼다)이 결합된 einfuhlung에서 출발하며 ‘안으로 들어가서 느끼다’라는 의미를 가진다. 영어(empathy)의 어원 역시 독일어(einfuhlung)가 그리스어(empatheia) 번역으로 변형된 형태라 한다. empatheia 역시 ‘안(in)’을 뜻하는 접두사 em과 고통이나 감정의 느낌(feeling)을 나타내는 pathos의 합성어로, 내 안에서 느끼는 고통이나 감정을 의미한다. 결국 공감이란 상대방의 감정이나 사고를 정확히 이해하고, 이를 정확하게 상대방과 소통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공감능력은 어떻게 발현될까? 인간만이 가지고 있는 공감능력은 어떻게 발현될까? 뇌과학과 심리학 및 진화생물학 등의 연구를 종합해보면, 타인과 감정적 연대를 맺지 못하는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 혹은 자폐스펙트럼장애를 가진 사람은 전체 2%에 불과하며, 나머지 98%는 천성적으로 공감능력을 타고난다고 알려져 있다. 인간의 공감능력은 상대방의 얼굴표정이나 행동을 그대로 따라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마치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린아이조차도 엄마가 혀를 내밀면 이를 흉내 내는 모방행동을 할 수 있다. 이런 모방행동은 엄마와의 소통을 가능케 하는 일종의 생존본능이다. 그 근거로 인간은 미성숙한 단계로 태어나 수많은 경험과 교육을 통해 후천적으로 성숙한 뇌를 갖게 되기 때문이다. 소시오패스는 자라온 가정이나 사회적 ‘환경’에 의해 만들어지는 반면, 사이코패스는 생물학적, 유전적인 원인으로 만들어진다. 소시오패스는 잘못된 행동인 것을 알면서도 반사회적 행동을 저지르는 반면, 사이코패스는 윤리나 법적개념이 없어서 옳고 그름에 대해 구별할 수 없다는 차이점이 있다. 모두 상대방의 행동이나 의도를 알아채지 못함으로써 타인과의 소통이 단절된 극단적인 사례다. 인간이 후천적으로 뇌를 성숙시키는 행위의 일환으로 의식적인 판단 이전에 느낌으로 타인의 감정과 의도를 알아내는 능력인 마음이론(theory of mind)이 있다. 몇몇 연구결과를 보면, 매우 짧은 0.03초 동안 다양한 얼굴 사진(화난 얼굴, 웃는 얼굴, 무표정한 얼굴 등)을 보여주자 자기가 본 얼굴 표정을 만드는 근육과 같은 얼굴 근육의 움직임을 보여줬다. 이론상의 마음이론을 담당하는 우리 뇌 영역은 최근에야 그 존재가 알려졌다. 1996년 이탈리아 파르마대학의 신경심리학자인 자코모 리촐라티(Giacomo Rizzolatti) 교수팀은 짧은꼬리원숭이를 대상으로 뇌가 어떻게 운동행위를 조직하는지 관찰하던 중 타인의 행동이나 의도, 감정을 머릿속에서 추측하고 모방하며 그로 인해 공감능력을 담당한다고 알려진 신경세포인

22 + 23 거울뉴런(mirror neurons)을 우연히 발견했던 것이다. 거울뉴런은 대뇌피질의 뇌섬엽과 변연계로 이어진 이 연결망을 통해 자신이 직접적으로 감정 자극을 받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들의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든다. 사회적 상호성을 높여주는 공감능력 공감능력은 특히 거울뉴런을 통해 사회적 상호성을 높여준다. 로베르토 카베자(Roberto Cabeza) 교수에 따르면, 우리는 미소 짓는 사람들에게 끌릴 뿐 아니라 그들의 이름을 보다 더 잘 기억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우리는 장차 낯선 사람들과 상호작용할 경우를 대비하여 자신에게 더 친절한 사람을 기억하길 원하기 때문이다. 또 파비오 살라(Pavio Sala)교수 연구에 따르면 가장 성과가 좋은 팀의 리더는 성과가 중간 정도인 팀의 리더보다 부하들을 평균적으로 3배 정도 더 자주 웃게 만든다고 한다. 잘 웃고 분위기를 즐겁게 만드는 리더 밑의 직원들은 그들의 거울뉴런을 통해 자신도 모르게 웃고 즐겁게 일을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뿐만 아니라 거울뉴런은 감정과 태도를 주변사람들에게 전염시키는데 이를 감정의 공명현상이라고 한다. 이 현상의 가장 극단적인 예가 군중심리로 눈치채지 못할 사이에 순식간에 이뤄지기에 다분히 이성적으로 조종하기 어렵다. 이 때 군중은 마치 스스로 알아서 움직이는 자기 동력을 가진 것처럼 보이지만 참가자의 5%만이 특정한 목표를 쫓으며 나머지 95%는 자동적으로 이들을 따를 뿐이다. 마치 대규모 콘서트장이나 축구경기장에서 한꺼번에 많은 인파가 출구로 몰리는 바람에 사상자가 속출하는 경우처럼 말이다. 거울뉴런은 제품설명회처럼 많은 청중들을 대상으로 연설할 때 매우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강연자가 자신의 겉옷 상의 단추를 풀어주는 단순한 행위는 청중들로 하여금 편안한 반응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안경을 고쳐 쓴다거나 강단을 좌우로 걸어 다니거나 하는 행동들은 육체적으로는 물론 심리적으로 관객들에게 편안함을 느끼도록 해준다. 이러한 심리적인 편안함을 통해 청중의 감정이입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강연 도중에 청중을 향해 고개를 끄덕이는 행위를 할 경우, 청중이 무의식적으로 동조하게 되는 반응은 물론 뜨거운 반응을 얻게 된다. 실제 사우스웨스트항공의 공동 창업자이자 CEO 허브 캘러허(Herb Kelleher)는 사람을 만날 때마다 상대방과 깊은 교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악수를 하거나 포옹을 하며 자주 웃고 성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공감의 힘을 믿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