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7 months ago

Cummins Magazine - 2014 Autumn Vol 80

Cummins

Cummins Lounge 문화 만나다 글. 민승아 일러스트. 레모 내 안에 숨은 공감본능을 깨우는 방법 바야흐로 공감이 화두다. 우리 사회에, 각 가정에, 개인과 개인에 있어 그만큼 공감과 소통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다. 사전적으로 공감이란 ‘남의 감정, 의견, 주장 따위에 대하여 자기도 그렇다고 느낌’을 의미한다. 특별히 어렵지 않아 보이는 이 일이 우리 사회, 나아가 전 세계적인 이슈로 자리 잡았다. 그렇다면 우리는 ‘공감’을 실천하기 위해 무엇부터 시작하면 좋을까. 다락방 속 보물찾기 영화 속 슬픈 장면을 보면서 눈물짓거나, 소설 속 진지한 대목에 한없이 몰입할 때. 친구의 고민을 들으며 고개를 끄덕이거나, 뉴스의 사고 소식을 듣고 나도 모르게 “아이쿠 어쩌나”하며 걱정스러운 탄식을 내뱉을 때. 이 모두가 공감의 순간이다. 지구인의 98%는 이미 공감본능을 갖고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공감’이란 발굴해야 할 능력이 아닌 재발견해야 할 천성인 셈이다. 공감능력을 찾는 일은 작은 다락방에서 어린 시절의 소중한 보물을 찾는 일과도 같다. 예전부터 이미 갖고 있었지만, 잠시 잊고 있었던 내 안의 보물. 그것이 공감본능이다. 내 마음 먼저 추스리기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기에 앞서,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화장을 하기 전에 세수를 해야 한다는 이치로, 자신의 마음이 정돈된 다음에야 다른 이의 마음을 오롯이 들여다볼 수가 있는 것. 즉, 자신의 정신이 건강해지면 공감본능을 깨우기에 더 용이해진다는 의미다. 이유 없이 마음이 불안정하고 괜스레 만사에 짜증이 난다면, 마인드 스파를 권한다. 서울시 정신건강 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마음 상태에 대한 자가진단을 할 수 있다. 블루터치와 연계된 마음터치 홈페이지에서는 마음 건강을 키워주는 자가증진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한 정신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하고 있다. + 서울시 정신건강 브랜드 ‘블루터치’ 방문하기 https://blutouch.net:6001/index.asp

식물로 예행연습 해보기 공감능력은 약간의 연습을 통해서도 일깨울 + 키우기 쉬운 다육식물부터 예민한 식물로 원예 + 비바리움 만들기 유리 수조 등에 식물과 30+31 수 있다. 가장 쉬운 접근은 식물을 통한 힐링을 시작하는 것은 좋지 않다. 조예가 동물을 함께 넣어 감상하는 비바리움. 연습이다. 최근 농촌진흥청은 아주대병원 깊지 않은 상태에서 접근할 경우, 식물을 교외의 카페 등지에서 커다란 도자기 및 법무부와 함께 원예치유의 효과에 대한 쉽게 죽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마음 수조에 수생식물과 금붕어를 함께 넣고 재미있는 실험을 했다. 암 환자 및 교도소 치유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기르는 모습을 종종 보았을 것이다. 수감자 등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으로 다육식물은 원예 힐링에 적당하다. 물을 비바리움은 우울한 기분을 정화시켜주는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자주 주지 않아도 되고, 종류도 다양해 데 그만이다. 또 두 종류의 생물이 함께 실험이었다. 실험 자체는 간소했다. 그저 한 화분에 여러 다육식물을 함께 키우면 자라는 모습을 바라보노라면 관계와 상추나 오이를 키우고 다육식물과 허브를 보는 재미도 쏠쏠하기 때문이다. 밤에는 소통의 아름다움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키우는게 전부였다. 그러나 그 결과는 몸에 좋은 음이온을 듬뿍 내뿜는다는 점도 눈뜰 수 있다. 놀라웠다. 실험 대상자들의 불안감과 다육식물의 매력이다. 우울증, 대인기피증이 현저히 개선된 것이다. 식물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생의 기운을 얻은 이들은 마음의 건강을 되찾아 타인과의 소통까지 가능하게 되었다. 이 같은 원예 힐링은 그 방법도 간단해 공감능력을 키우기에 적당하다. 특히 또래 친구들과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들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추천할 만하다. 책 속에서 찾은 공감법 공감능력은 책으로도 일깨울 수 있다. 최근 출간된 두 권의 책은 공감에 대한 바이블 역할을 하기에 손색없다. 영국의 대표적인 라이프스타일 철학자이자, 세계적인 공감 전문가인 로먼 크르즈나릭의 저서, 은 공감이라는 세계적 이슈에 대해 일대 혁신을 일으킨 책이다. 이 책에서 그는 현대인에게 삶의 정수이자 인간관계의 핵심역량이 되는 ‘공감능력’의 중요성과, 공감능력을 키우는 6가지 습관을 이야기한다. 공감의 확실한 정의와 공감이 이토록 중요하게 된 심리학적, 역사적 배경들 그리고 뛰어난 공감능력으로 자신과 인간관계, 그리고 나아가 세상을 바꾼 사람들의 흥미로운 사례들이 담겨 있다. 미국의 손석희라고 불리는 ‘빌 맥고완’의 저서 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