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6 months ago

Cummins Magazine - 2014 Autumn Vol 80

일과 관계를 모두

일과 관계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끄는 소통의 노하우를 소개한 책이다. 15년 동안 기자와 PD로 활동해온 저자는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하면서,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간 사람들에게서 공통된 특징을 발견했다. 그들은 공감과 소통, 설득을 통해 사람들과 관계 맺기를 잘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들은 모두 면대면 커뮤니케이션에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그 깨달음을 바탕으로, 저자는 세계를 움직이는 리더들만의 숨겨진 소통 비결을 소개하고 있다. 영화를 통해 타인을 이해하기 우리가 ‘공감’이라는 말을 ‘타인의 감정 이해하기’라는 서정적 의미로 받아들인다면, 서구에서는 ‘상대방의 신발 신어보기’라는 보다 구체적 개념으로 인식한다. 이 같은 맥락에서 볼 때, 영화는 가장 흥미로운 방법으로 제3자의 삶을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장르다. 영화를 통해 우리는 다채로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 다양한 직업인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공감’ 자체를 이야기하는 영화들도 있다. 상위 1%의 초부유층 남자와 하위 1%인 무직자가 만나 우정을 쌓는다는 스토리의 (2012)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다. 입장이 다른 두 사람이 2주간의 동거 기간을 거쳐 마침내 서로를 이해하고 신뢰를 쌓아감으로써 관계를 우정으로 발전시키는 과정을 담았다. 상반된 입장의 타인에게 점점 동화되어 가는 이야기를 담은 (2007) 역시 공감의 매력에 대해 잘 표현한 영화다. 통일 전 독일 사회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비밀경찰인 주인공이 연극 연출가인 감시대상을 5년간 관찰하는 사이, 사회적 억압에 비애감을 가진 그의 사상에 매료되어 급기야 그를 도와주고 싶어 하기에 이른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한국영화로는 공지영 작가의 소설을 영화화한 (2006)이 공감과 소통의 미학을 담고 있는 영화로 꼽을 만하다. 가슴에 상처를 안고 사는 여자와 억울한 사연으로 사형수가 된 남자의 진솔한 대화는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올 11월에 개봉하는 (2014)는 대형마트의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한 이후 이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우리 사회의 빅 이슈인 비정규직 문제를 정면으로 들이댔다는 점은 차치하더라도, 타인의 입장에 대한 작은 이해를 구한다는 의미만으로도 볼만한 가치가 있다.

뉴스와 미디어에 관심 갖기 32+33 공감능력이 뛰어난 이들은 세상 돌아가는 일에 호기심이 많다. 또 여행을 좋아하며, 새로운 환경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바쁜 현대인에게 있어 여행과 새로운 경험은 사치스럽게 다가올 수 있다. 그렇다면 실천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을 간구해야 할 때 바로 뉴스와 미디어를 활용하는 것이다. SNS는 이미 현대인의 소통 도구로 자리 잡은 지 오래. 그러나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것으로는 공감본능을 일깨울 수 없다. 세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보다 넓고 큰 시야를 가질 필요가 있다. 뉴스는 그 좋은 대안이 된다. 특히 글로벌 이슈에 대한 관심은 지적인 성장과 더불어 눈 뜬 장님으로 세상을 살아가는 병폐를 예방해준다. 뉴욕 타임즈의 기사를 원문으로 읽고, CNN뉴스를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면 가장 이상적이겠지만, 현실적으로 힘들다면 종합 시사 잡지 사이트인 를 추천한다. 최신 외신 중 의미 있는 기사들을 세계/정치, 경제/경영, 과학/환경 세 분야 6편을 골라 번역, 요약하여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7시에 제공한다. 뉴욕 타임즈는 물론 가디언, 사이언티스트 등 세계 유수의 매체가 다룬 흥미로운 기사들이 친절하게 번역되어 올라와 있다. + 뉴스 페퍼민트 보러 가기 http://newspeppermint.com 생활 속에서 공감본능 되찾기 전 세계 국가경쟁력 순위 26위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세계경제포럼(WEF) ‘2014년 세계경쟁력보고’). 그러나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와 공감은 과연 선진국 수준에 닿아 있을까. ‘함께 사는 사회’의 의미에서 볼 때 장애인 및 외국인, 소수 계층을 향한 관심은 보다 성숙한 사회를 만드는 데 필수 요건이다. 캐나다와 같은 선진국의 경우, 이 같은 공감능력을 학습 과정에 흡수해 실천하고 있다. 초등학교 수업 시간에 유아를 데려와 달래는 교육을 시킨다든지, 집단 따돌림을 예방하기 위해 차별에 대해 서로 입장을 바꿔 실천하게 한다든지 등 그 방법도 창의적이다. 결국 공감능력이란 어린 시절부터, 반복적으로 일깨울수록 그 효과가 크다는 것. 특히 생활 속에서 늘 상기하는 것이 중요하다. 간단하게 주변 환경을 돌아보는 것부터 실천해보자.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모두가 사용 가능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유니버셜 디자인 소품에 관심을 갖는다거나, ‘고령자나 장애인들도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물자는 운동’인 배리어 프리 관련 영화나 시설을 눈여겨보는 습관도 좋다. 이러한 관심들이 모일 때, 결국 공감과 소통은 현실이 되는 법. 그리고 마침내 생활이 된 공감은 더 이상 어려운 숙제로 남지 않을 것이다. 공감은 바로 우리가 처음부터 이미 알고 있었던 해답이었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