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 week ago

Cummins Magazine 2015 Summer Vol 82

기암괴석이 눈을

기암괴석이 눈을 홀리는 인왕산 구간이 한양도성의 6개 구간을 이룬다. 아쉬운 점이라면 인왕산 구간과 숭례문 구간이 만나는 돈의문과 숭례문 구간에 자리한 소의문은 현재 소실되어 그 터만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한양도성은 현존하는 세계의 도성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전체의 70%가 옛 모습에 가깝게 정비되어 있어 2012년 11월 23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도 등재되었다. 봄맞이 순성놀이 떠나세 전체 6개의 구간 중 낙산공원과 이화동마을, 낙산공원을 지나는 낙산 구간에 올랐다. 그 출발점은 속칭 동소문이라고도 불리는 사소문 중 하나인 혜화문이다. 한성대역 5번 출구로 나와 5분여를 걸어 올라가면 길 오른편에 ‘혜화문’이 모습을 보인다. 1684년(숙종 10년) 문루를 새로 지은 후, 한말까지 보존하였으나 1928년 문루가 퇴락하여 홍예만 남겨뒀는데, 일제가 혜화동과 돈암동 사이에 전찻길을 내면서 헐어버리는 통에 형태를 찾을 수 없었다. 양주, 포천 방면으로 통하는 중요한 출입구 구실을 했던 혜화문은 1992년 복원을 통해 제 얼굴을 찾았다. 혜화문 건너편으로 낙산 구간의 출발점이자 종착점인 나무 계단이 보인다. 다시 한성대입구역까지 내려가 횡단보도를 건너야만 그 길에 다다른다. 간간이 흰 반점들을 얹고 있는 거대한 성돌들이 눈에 들어온다. 축조 후 오랜 세월이 흐르면서 성벽 일부 구간에서 풍화, 배부름, 균열현상 등이 발생해 안전 진단과 계측을 시행하고 있어서다. 5~8m 가까운 높이의 성벽 아래로는 조팝나무가 파란 잎을 반짝이고, 왼편으로는 성의 든든한 호위 아래 터전을 마련한 집들이 나란히 머리를 맞대고 있다. 옥상에는 색색의 빨래가 바람에 나부끼고, 빛에 반사된 장독대는 ‘반짝’하고 자신의 존재를 알린다. 잠시 시간 여행을 떠나온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이곳이 2015년의 서울이 아니라, 1396년의 한양은 아닐까. 앞서 가는 중년 여인에게선 장옷 입은 양반가 규수의 모습이 떠오르고, 이 길을 따라 순성놀이를 했을 우리 선조들의 얼굴이 흰 구름 마냥 스쳐 지나가는 착각에 빠진다. 두 팔을 벌려도 한 품에 들어오지 않는 육중한 초석과 층층이 모양과 색을 달리하는 성돌들이 반질반질한 도시의 빌딩과 미로를 헤쳐 나온 여행객의 등을 듬직하게 받쳐줄 때는 ‘서울 하늘 아래 살면서 왜 이제야 이 길을 찾았을까’ 후회스럽다. 성돌을 감싸고 있는 검푸른 이끼와 딱딱한 돌 틈에서도 굳건하게 생의 의지를 불태우는 이름 모를 잡초들의 흔들거림이 성스럽다. 30여 분 쯤 동네를 곁에 두고 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오른쪽으로 암문이 보인다. 그곳에 들어서면 낙산공원이 모습을 드러낸다. 낙산공원 내리막길 아래 자리한 이화동 벽화마을이 정겹게 사람을 맞는다. 이화동은 조선시대부터 경관이 수려해 양반들이 풍류를 즐기던 동네였다고 한다. 광복과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서민들의 보금자리로 자리 잡았으며, 2000년대 들어 ‘낙산 프로젝트’를 통해 벽화마을로 탈바꿈했다. 굴뚝에 피어난 연기처럼 사람 사는 냄새가 좁은 골목 곳곳으로 흘러들어가는 동네가 바로 이화동이다. 이곳을 거닐 때는 말수와 발소리를 줄이는 것이 예의다. 넋을 잃고 걷다 보니 그제야 봄이 지천인 게 눈에 들어온다. 산수유와 개나리는 이미 노란 꽃을 터트렸고, 벚꽃도 적당한 시기를 찾고 있는 듯 꽃망울을 한껏 부풀렸다. 한양도성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한양도성박물관 아래로 21세기의 서울을 상징하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가 우주선처럼 납작하게 몸을 엎드리고 있다. 복잡한 도심에서 사람과 자동차들이 분주히 오갈 때 신호등은 수십, 수백 번 색깔을 바꾸며 고된 노동을 이어간다. 불과 1시간가량 낙산 구간을 거닐며 보았던 풍경은 오늘의 것이 아니라 먼 과거처럼 아날로그적 감성을 풍겼다. 그런 공간에 들어서니, 날카롭고 예민했던 감정의 소용돌이들이 스스로 모난 부분을 잘라냈다. 비록 2.1km의 짧은 구간이었지만 아기자기한 풍경이 마음을 사로잡았던 한양도성길 낙산 구간. 다음번에는 우리 조상들처럼 아침 일찍 순성을 시작해 하루 만에 도성을 완주하는 기쁨을 누려보고 싶다. 노루 꼬리마냥 짧게 지나가버릴 2015년의 봄날에는 한양도성 한 바퀴 휘휘 돌며 봄나들이 떠나보자.

24 + 25 1 1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도시. 도시의 역사는 오늘도 그렇게 흐른다. 2 ‌낙산구간 성 안 마을인 이화마을. 예술인들이 예쁜 벽화마을로 재탄생시켰다. 3 역사의 풍파 속에서도 성곽은 여전히 우뚝 솟아있다.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