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 week ago

Cummins Magazine 2015 Summer Vol 83

대세 백종원의 힘,

대세 백종원의 힘, tvN MBC의 ‘마이리틀TV’의 ‘백주부’가 ‘백선생’으로 거듭났다. 윤상, 김구라, 손호준, 박정철에게 외식사업가인 백종원은 특유의 느릿한 사투리로 어머니가 딸에게 요리 비법을 전수하듯 각종 밑반찬과 찌개 요리법을 쉽고 간단하게 가르친다. 그리고 방송이 거듭될수록 4명의 요리 문외한은 성장을 거듭한다. 백종원의 요리는 번거롭지 않고, 기존의 요리법에 얽매이지 않는다. 찌개를 끓일 때는 쌀뜨물이 좋지만 냉수를 써도 상관없고, 칼 대신 편리하게 가위를 사용하라고 권하기도 한다. 또한 소금, 간장, 설탕의 양은 내 입맛에 맞게 조절하면 그만이다. 이처럼 그의 요리교실에는 재료와 조리도구에 절대적 원칙이 없다. 하지만 기본 재료의 맛과 특성에는 꽤나 꼼꼼한 설명을 곁들인다. “음식의 출발점은 상상력이에요.”라는 그의 명언은 외우는 조리법이 아니라 음식의 맛을 기억하라고 주문한다. 재료의 맛과 특징을 기억해 이미지로 요리 과정을 그려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완벽한 재료나 갖춰진 조리도구가 없는 주방에서도 뚝딱 음식을 ‘콕’ 찍어 먹는 ‘대세 쿡방’ 편성표 만드는 백종원표 레시피는 요리에 관심 없었던 40대 남성은 물론 주부까지 사로잡으며 매주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는 등 쿡방대세로 떠올랐다. 아이러니한 것은 외식업계 미다스의 손 백종원이 선보이는 요리가 가장 평범하고 일상적인 맛 ‘집밥’이라는 것이다. 투박하지만, 괜찮아! tvN ‘유기농 라이프’를 표방한 삼시세끼는 리얼버라이어티와 쿡방이 결합된 프로그램이다. 농촌과 어촌이라는 공간에서 직접 요리 재료를 채취해야 하고, 벽돌로 화덕을 만들어 불을 피우고 가마솥으로 미션 요리를 해야 하는 과정은 전형적인 리얼버라이어티의 형식을 따른다. 나영석 PD의 영향력과 이서진, 옥택연의 좌충우돌 농촌 라이프로 화제를 얻었지만 스핀오프로 제작된 ‘어촌’ 편에서 차승원이 화려한 요리 실력을 발휘하면서 본격적인 ‘쿡방’ 대열에 가세했다. 한편 본편에 해당하는 농촌편은 평균적인 혹은 상식 이하의 요리 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소소한 웃음과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다. 염소우유와 가마솥 뚜껑에서 끓인 리코다치즈와 맷돌로 만든 드립 커피는 삼시세끼의 시그니처 요리. 한 끼를 만드는 지난한 과정은 새삼 슬로 라이프의 따뜻함과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쿡방 시대의 서막, O'live, 32 + 33 4년째 방영 중인 ‘올리브 쇼’는 현재 활약하고 있는 스타셰프들을 최초 발굴한 프로그램이다. ‘아마추어의 맛을 프로의 맛으로 바꿔준다’는 포맷으로 패널로 참여하는 셰프들은 하나의 주제에 각각의 개성을 담은 자신만의 레시피와 요리를 선보인다. ‘올리브쇼’의 신상호 PD는 ‘일상적으로 해먹는 가정식이 아니라 레스토랑에서 사 먹는 근사한 요리를 셰프의 노하우와 쉽고 간단한 레시피로 알려준다’고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실제로 ‘프로의 맛’을 내는 비결 ‘셰프의 킥(Kick)’은 어디에서도 쉽게 얻을 수 없는 ‘고급’ 정보일 때가 많다. 다른 쿡방에 비해 예능적 요소보다 전문적인 정보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개성 넘치는 셰프들의 입담과 화려한 요리는 프로그램의 또 다른 즐거움이다. 특별한 날을 위한 레시피가 필요하거나, 중급 이상의 요리 실력을 갖추고 싶은 이들에게 더욱 필요한 프로그램이다. 참고로, 박준우, 최현석, 오세득, 남성렬 등 대중들에게 익히 알려진 셰프들은 ‘올리브쇼’가 발굴한 대표 ‘셰프테이너’이다. 셰프테이너의 탄생,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비정상회담’과 함께 JTBC의 예능시대를 이끈 주역인 동시에 최현석, 정창욱, 샘킴, 이원일, 마카엘, 박준우 등을 전국구 스타셰프로 거듭나게 한 프로그램이다. 연예인들의 냉장고 속 식자재를 활용해 셰프들이 15분 동안 펼치는 요리 대결은 방송 횟수를 거듭하며 셰프 간의 라이벌 구도와 신조어를 탄생시키는 등 프로그램 내에서 또 다른 드라마를 형성하며 새로운 긴장감과 재미를 만들어내고 있다. 요리 대결 중 여러 셰프들이 승부를 떠나 도움을 줘 만들어진 ‘유니셰프’, ‘소금 뿌리기’로 상징되는 최현석 셰프의 ‘허세’ 캐릭터가 대표적인 예다. 셰프들 중 승률이 가장 낮은 김풍에게 전패를 기록한 샘킴의 이야기 역시 재미 요소 중 하나다. 최근 새로 영입했던 셰프를 둘러싼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아야 했던 일화는 프로그램의 인기를 방증해 준다. 유용한 요리 정보뿐 아니라 셰프들의 치열한 요리대결이 선사하는 화려한 볼거리와 긴장감이 가득한 ‘냉장고를 부탁해’는 누가 뭐래도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쿡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