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 week ago

Cummins Magazine 2015 Autumn Vol 84

Special Theme

Special Theme Cummins Behind Story 기술을 넘어선 신뢰와 믿음으로 티어4파이널 장비의 새로운 기준이 되다

커민스와 현대중공업은 점점 까다로워지는 미주/유럽 지역의 배출가스 규제(티어4파이널/Stage 4)와 국내 규제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장비를 출시하기 위해 4년여의 시간 동안 함께 땀 흘려왔다. 25년간 지속해 온 신뢰와 믿음으로 호흡을 맞춰온 시간. 뛰어난 연비와 탁월한 작업성을 갖춘 티어4파이널 장비들이 탄생하기까지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08 + 09 글・편집실 | 사진・이도영 현대중공업 티어4파이널 장비 시리즈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다 현대중공업 HX 시리즈 굴삭기와 HL 시리즈 휠로더, 중대형 디젤 지게차는 티어4파이널을 만족시키면서 브랜드 이미지를 한 단계 높이고자 작업 성능, 내구성, 편의성을 대폭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4년여간의 노력 끝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티어4파이널 장비는 개발 목적을 능가하는, 한층 강력해진 성능과 향상된 연비, 조작 편의성을 보인다는 현장의 평가를 얻고 있다. “시장 요구사항과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고자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축적한 기술력을 집약해 신제품 개발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신모델 장비에 적용된 다양한 첨단 기술은 현대중공업의 이미지를 고급화시키는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죠.” 이번 신모델 장비 개발을 이끈 현대중공업 건설장비선행개발부 김승한 부장은 신제품에 대한 애착을 보여줬다. 커민스와 함께 개발한 이번 신모델 장비에는 배출가스 규제 티어4파이널 기준을 만족시키는 친환경 엔진인 커민스 QSB 6.7, QSL 9과 지게차에는 QSF 3.8이 적용돼 출력과 연비까지 향상시킬 수 있었다. 티어4파이널 배출가스 규제는 이전 T4i 규제에서처럼 엔진 자체 연소 기술만으로는 만족시킬 수 있는 수준이 아니기에 후처리 기술이 중요한 엔진 기술로 떠올랐다. 커민스 엔진은 이러한 후처리 장치에 특화된 별도 조직 CES(Cummins Emission Solution)를 통해 티어4파이널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최적화된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오고 있다. 커민스가 개발한 DOC와 SCR을 조합한 방식은 주기적인 점검 및 정비가 필요한 타사의 DPF 적용 기술 대비 차별화된 장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후처리 장치의 다양한 옵션 구성을 통해 굴삭기, 휠로더, 지게차 등 다양한 장비에서 맞춤형으로 설치 가능한 점도 차별점이다. “현대중공업이 설계한 공간 안에 제품을 효과적으로 적용하면서도 커민스가 추구하는 방향으로 풀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제품이 출시되니 딸을 시집보내는 듯한 기분이 드네요.” 엔진 개발 초기부터 출시 과정까지 전 과정을 함께해온 커민스 윤영훈 차장은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25년간 쌓아온 신뢰의 파트너십 커민스와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0년부터 사업 관계를 시작해 올해로 25년 이상의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현대중공업은 주력 장비에 커민스 엔진을 적용해 세계 각국으로 성공적인 수출을 이뤄왔다. 수많은 프로젝트를 함께하고 난관을 함께 해결해 나가며 쌓아온 신뢰는 더욱 견고하고 소중하다. “제품력도 중요했지만, 무엇보다 25년간 이어온 파트너십과 신뢰가 커민스 엔진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였죠.”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개발하는 과정에는 크고 작은 어려움이 뒤따르기 마련이다. 이번 티어4파이널 시리즈를 개발할 때도 사양 변경이 생겨 개발 검증을 위한 추가 기간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신 장비 출시가 늦어질 수 있었던 상황. 출시 시기가 늦어지면 타사에 장비 시장을 빼앗길 수도 있기에 긴장감이 감도는 순간이었다. “커민스의 도움이 절실한 상태였죠. 커민스와 현대중공업 엔지니어가 긴밀하고도 적극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갔고, 최단 시간 내에 해결점을 찾아 문제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