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7 months ago

Cummins Magazine 2016 Winter Vol 86

Cummins

Cummins Lounge Trend 28 ‘혼자’라서 즐거운 ‘혼자생활백과’ 장기화된 불황에도 나날이 활기를 더하는 분야가 있다. 흔히 ‘혼밥’, ‘혼술’ 등으로 불리는 1인 문화가 그것이다. 식생활과 취미레저, 놀이문화 등 라이프스타일 전체에 1인 문화가 주요 화두로 떠올랐으며 가전제품, 가구 등의 생활용품을 포함해 식품, 부동산 등 사회 전반에서 1인 소비자를 잡기 위한 상품을 앞 다투어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1인 경제주체를 뜻하는 ‘솔로 이코노미’ ‘싱글슈머’(Single-Consumer), 건강(For Health), 싱글족(One), 여가(Recreation), 편의(More Convenient), 고가(Expensive)의 소비 경향을 가진 ‘포미(For Me)족’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더 이상 ‘혼자’는 놀림이나 동정, 자조의 대상이 아니다. ‘혼자’ 문화에 전문가들은 1인 가구의 증가, 취업난, 경제불황에 따른 경제적 합리성, 개인주의 등을 원인으로 꼽는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1990년대 버블경제 붕괴 이후 극심한 경기침체를 겪으며 1인 식사, 1인 음주 문화가 확산됐다. 하지만 현재 불고 있는 ‘혼자’ 문화 열풍 이면에는 기존의 한국 사회를 지배하던 집단적 사고방식의 반작용이 있다. 실제로 많은 ‘혼자 문화’를 즐기는 이들은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 오롯이 자신의 취향대로 즐길 수 있어 편안함을 느낀다고 말한다. 대신 혼자라는 외로움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소통하며 해소한다. 관계 중심적인 사회분위기에서 벗어나려는 욕구가 1인 가구의 증가, 개인주의의 확산 등으로 마침내 하나의 문화로 발현된 것이다. 물론 ‘혼자’ 문화가 ‘함께’하는 기존의 문화와 대립항을 이루는 것은 아니다. ‘함께’ 혹은 ‘혼자’이기 때문에 더 행복한 것이 아니라, 저마다 장점과 즐거움이 있다. 우리는 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인 동시에 저마다의 삶을 살아가는 유일무이의 존재이다. 함께 하고픈 욕망만큼 홀로 있고픈 욕망 역시 자연스러운 일이 아닐까. 그리고 ‘혼밥’ ‘혼술’의 유행은 외면받았던 ‘외로움의 권리’를 찾으려는 문화의 시작일 것이다.

29 바야흐로 ‘혼자’의 시대다. 혼자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른다. 혼자 영화를 보고, 혼자 여행을 다니고, 혼자 놀이공원에 간다. ‘혼술’ ‘혼밥’ ‘혼곡’ 등의 신조어가 유행하고, TV는 연일 혼자 사는 삶을 관찰한다. 혼자여서 외롭지 않냐고? 천만의 말씀이며 뭘 몰라 하는 말이다. 우리가 외로운 것은 ‘혼자’여서가 아니라 ‘혼자’를 즐길 줄 몰라서일 것이다. 글. 이명아 혼밥의 정석 # 혼밥은 직접 해먹어야 제맛! 혼밥레시피는 ‘혼밥러’에게 기본 설정값이자, 생필품이다. 푸 드 스타일리스트이자 스스로 혼밥족이라 밝히는 저자 김선주의 ‘혼밥’에는 유용한 혼밥 레시피 110가지가 정리돼 있다. 면, 밥, 샐러드, 간식 등의 기본 요리를 포함해 맥주가 당길 때, 장을 못 봐 재료가 없을 때, 늦은 시간에 음식이 먹고 싶을 때 등 1인 가 구의 다양한 상황에 어울리는 요리 구성은 효용성이 높다. 최근 해외에서 더 화제가 되고 있는 푸드 트렌드 ‘딜리버리 레시피’도 주목할 만하다. 요리를 직접 만들 수 있는 레시피와 함께 계량 된 식재료를 ‘쿠킹박스’ 형태로 전달하는 서비스로 따로 계량하 거나, 간을 맞출 필요가 없어 요리에 실패할 확률이 낮다. 국내 에서는 ‘마켓 컬리’, ‘프렙’, ‘식스레시피’, ‘프레시지’ 등이 인기를 얻고 있다. # 혼밥 레벨의 최종단계 고깃집 혼밥의 최고레벨이라는 고깃집도 1인 화로구이집이라면 어렵 지 않다. 논현동에 위치한 ‘오마에’는 화로구이와 꼬치 요리 등 을 즐길 수 있는 이자카야로 혼밥, 혼술 모두 즐길 수 있다. 부 위별로 120g씩 주문할 수 있으며 추가 주문 시 하프 오더도 가 능해 ‘혼밥러’에게 특히 환영받고 있다. 삼성동의 ‘하나샤부정’에 서는 1인용 화덕에서 샤부샤부를 즐길 수 있다. 나만의 ‘혼술’을 찾아서 # 책과 술의 만남 ‘책맥’ 카페에서 책을 읽는 것은 일상다반사가 됐지만 술집에서 책을 읽긴 쉽지 않다는 점에 착안한 술 파는 서점은 주인의 독특하고 주관적 취향이 드러나는 개성과 술 한잔의 여유가 더해져 최근 책을 좋아하는 ‘혼술러’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술 파는 서점으 로는 ‘북티크’ ‘비플러스’ ‘퇴근길 책 한잔’ ‘북바이북’ ‘책바’ 등이 대표적이다. # 가을에 더 어울리는 혼술 와인 연남동의 작은 와인바 ‘비노라르고’는 혼술 하기 좋은 곳으로 SNS에서 이미 유명한 곳. 오픈 키친에 작은 바가 연결돼 있어 가게에 들어서면 바로 일본 드라마 ‘심야식당’이 떠오른다. 메뉴 역시 드라마처럼 그날의 재료와 손님의 요구에 따라 바뀐 다. 1인 가게라 방문 전에 오픈 스케줄이 일정치 않아 미리 확 인하는 게 좋다. 홀로 노래하고, 혼자 떠나라! # 백패킹 BGM은 풀벌레의 합창 혼자 떠나는 캠핑의 매력은 자연을 오롯이 느끼는 혼자만의 시 간일 것이다. 고즈넉한 밤을 장식하는 아련한 풀벌레 소리와 밤 하늘의 쏟아지는 별빛은 혼캠의 낭만을 더해준다. 혼캠은 커다 란 배낭에 필요한 용품을 단출하게 챙겨 떠나는 백패킹 등의 미 니멀 캠핑이 인기다. 최근 백패킹 인기 장소로는 인천의 굴업 도, 간월재, 선자령, 울릉도 등이 손꼽힌다. # 동전 노래방의 귀환 혼자 노래방에 가는 ‘혼곡’은 코인 노래방이 인기를 주도하고 있 다. 동전을 넣고 노래하는 코인노래방에서는 평균 1,000원에 4 곡을 부를 수 있어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20~30대 층을 중심으로 대학가나 신촌, 노량진 고시촌을 중심으로 인기가 높 다. 억지로 분위기를 맞춰 선곡하지 않아도 되고, 잘해야 한다 는 부담감도 없으니 스트레스 해소에 그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