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3 months ago

주간연예 vol.1228_041218_1

주간연예 vol.1228_041218_1

56

56 주간연예 e-mail: enews4989@gmail.com ‘ 신하균 "내 인생의 유일한 일탈은 '배우'가 된 것 "영화의 다양성 추구, 새로운 도전 즐긴다" 연기의 신’ 신하균(44)이 인생의 유일한 일탈은 ‘배 우가 된 것’이라는 의외의 답변으로 눈길을 끌었 다. 신하균은 최근 영화 ‘바람 바람 바람’(감독 이병헌) 홍보 차 가진 인터뷰에서 “‘불륜’이라는 소재를 다룬 작품은 많 지만 ‘이병헌 감독이라면 다르겠지’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그리고 그 예상은 적중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고 너무 재미있었어요 감독님의 전작인‘스물’도 워낙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그와의 작 업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고 제가 그동안 해오지 않았 던 연기라 도전 의식이 생겼죠 현실적인 소재를 다뤘지 만 상황이 굉장히 만화스럽고 캐릭터들이 모두 살아 있 어 새로운 성인 코미디가 될 거라는 믿음이 있었어요 ” ‘바람 바람 바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 분)이 여동생 미영(송지효 분)의 남편 봉수( 신하균 분)를 바람의 세계로 인도하고, 그들 앞에 치명적 매력의 소유자 제니(이엘 분)가 등장하면서 벌어지는 일 을 담는다. 신하균은 극 중 어쩌다 바람의 재능을 발견하게 된 봉수 로 분해 역대급 코믹 연기를 펼친다. “사실 봉수가 바람을 피우고 이후 변화하기까지 다소 부 담스럽고 불편한 부분도 있을 것”이라고 운을 뗀 그는 “나 역시 연기하면서도 캐릭터의 모든 게 공감된 건 아니었다. 하지만 작품 자체가 코미디물이기 때문에 소재 자체보다 는 그걸 통해 감독이 말하고 싶은 것, 그리고 그를 위해 굉장히 코믹하게 표현된 캐릭터들의 모습을 봐주시면 좋겠다. 코미디는 코미디로 접근해야 가장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극중 봉수처럼, 인간 신하균도 예상치 못한 삶 의 일탈의 순간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그는 “내 가 배우를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유일한, 가장 큰 일탈”이라고 답했다. “제가 배우를 한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모 두가 만류했어요 키도 크고 얼굴도 잘 생기 고 끼가 넘치는 이들이 주로 배우가 됐기 때 문에 제 꿈에 대해 모두가‘왜 그러냐’며 반 대했죠 글쎄요 저도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그런 무모한 용기가 하루 아침에 샘 솟았는 지 모르겠어요 그저 행복하고 싶다는 욕구 내 안에 나도 모르게 살아 숨 쉬던 꿈이 발

e-mail: enews4989@gmail.com 주간연예 57 현되는 순간에 스스로 결정을 내린 것 같아요 정말 다행이죠 웃음“ 성적에 맞춰 학교를 가고, 흥미에 없는 공부로 더 오 랜 기간 길을 헤맬 바에는 진짜 하고 싶은 것에 한 번 은 격렬하게 도전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단다. 그리 고 그것은 그의 인생을 완전 바꿔놓았다. ‘연기신’ 신 하균의 탄생은 바로 이때부터였던 것. “영화를 볼 때 새로운 세계가 펼쳐진다는 게 너 무 좋았어요 영화를 보러 가는 길 보는 순간 보고 난 이후 모든 게 설레었죠 막연하게 행복했다고 할 까요 그 일을 지금 제가 하고 있고 그런 점에서 지 난 날에 대한 후회는 전혀 없어요 제 인생에서 배 우 외 다른 어떤 것도 생각해 본적이 없을 만큼요 ” 배우의 꿈을 이루고, 여전히 그 꿈에 매진하고 있는 그는 최근 극장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 내가 영화에 빠져 지낼 때 보다 요즘 오히려 영화의 다 양성이 많이 줄어든 것 같다”면서 “나 역시 한 명의 관 객으로서 보다 다양하고 새로운 영화들이 많이 나왔 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런 면에서 내가 기여할 게 있다면,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무엇이든 도전하고 싶다”며 한국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아직 ‘좋은 연기’에 대해 이야기할 정도로 성장하지는 못 했지만 여전히 연기는 나를 설레게 하 고 두려움을 주기도 한다”고 겸손해 하면서 “앞으로 도 계속 이 길을 가고 싶고 보다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 고 싶다. 그리고 조금은 더 좋은 선배가 되고 싶다”며 바람을 덧붙였다. ‘호랑이보다~’로 리턴 고현정, 드라마 현장에서의 잡음 으로 시청자와의 약 속을 저버린 톱스타 고현정이 이번엔 영화로 다시금 대중과 만난다. 각종 구설에 올라 휴식 기를 가진 그녀는 영화를 통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깨져버린 신뢰를 만회 할 수 있을까. 오는 12일 개봉을 앞두고 ‘호 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감 독 이광국) 측은 최근 영화 홍 보차 마련된 개봉 기념 GV에 고현정이 이진욱 이광국 감독과 함께 참석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게다가 고현정의 참석한다는 소식 과 함께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됐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영화 개봉 시기에 맞춰 대개 언론시사회 및 언론사 인터뷰, 관객과의 대화, 무대인사 등으로 영 화 홍보가 이뤄지지만 고현정은 일련의 논란을 의 식해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와 언론 인터뷰는 진 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온전히 관객들을 위한 자리에는 참석을 깨진 신뢰 만회할까 결심하면서 영화에 대한 애정 을 드러낸 만큼, 그녀가 이 자 리에서 영화 이야기 외 어떤 이 야기를 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는 동물원에 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 친구에 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그리 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 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 기를 담은 작품이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시 작으로 제43회 서울독립영화 제 초청에 이어 제47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와 제 24회 브졸국제아시아영화제에 연달아 초청된데다 고현정의 스크린 복귀작으로 큰 관심을 모았으나 언론배급시사회 이후 반응은 엇갈렸다. 이진욱과 고현정은 각각 두 인물을 각자의 스타 일에 맞게 물 흐르듯이 연기하며 기대 이상의 호흡 을 보여주지만 작품 자체에 대한 평가는 다소 실망 스럽다는 반응도 적지 않은 것. 이에 따라 개봉 이후 흥행 성적은 물론, 관객이 어 떤 평가를 내릴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간연예 vol.1188_070617
주간연예 vol.1204_102617
주간연예 vol.1175_040617
주간연예 vol.1215_011118
주간연예 vol.1194_081717
주간연예 Vol.1214_010418
주간연예 vol.1222_030118
주간연예 vol.1196_083117
주간연예 vol.1193_081017
주간연예 vol.1178_042717
주간연예 vol.1240_070518
주간연예 vol.1176_041317
주간연예 vol.1216_011818
주간연예 vol.1224_031518
주간연예 vol.1218_020118
주간연예 vol.1177_ 042017
주간연예 vol.1173_032317
주간연예 vol.1192_080317
주간연예 vol.1191_072717
주간연예 vol.1223_ 030818
주간연예 vol.1219_020818
주간연예 vol.1217_012518
주간연예 vol.1226_032918
주간연예 vol.1220_021518
주간연예 vol.1234_052418
주간연예 vol.1198_091417
주간연예 vol.1190_072017
주간연예 vol.1126_042816
주간연예 vol.1221_022218
주간연예 vol.1163_01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