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8 months ago

Cummins Magazine 2016 Summer Vol 85

Cummins

Cummins Inside Regulations 26 제1회 배출가스규제 및 요소수 아시아퍼시픽 컨퍼런스 글. 신상규 차장(커민스코리아 제품환경인증팀) 아시아·태평양 최대 규모의 디젤 배출가스 컨퍼런스 인터저 리서치(Integer Research)가 주최하는 제1회 배출가스규제 및 요 소수 아시아퍼시픽 컨퍼런스(Diesel Emission Conference)가 지난 4월 6 일부터 7일 양일간 밀레니엄 서울힐튼호텔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컨퍼런스 는 대형차, 건설, 농업기계, 선박 등의 디젤 배출가스 관련 법규 논의와 기 술개발 주요인사가 한자리에 모인 아시아·태평양 최대 규모의 컨퍼런스였 다. 주요 토픽으로는 ▶현재 대형차 유로6 규제 도입 현황 및 향후 규제 예 측, 다음 단계 규제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는 CO2 저감 및 연료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차세대 시스템 기술 개발에 대한 논의 ▶폭스바겐 사태 등으 로 불거진 실제 주행 중 배출가스 측정 절차 및 PEMS 개발 발표 ▶미국 내 배출 오염 상태가 가장 심한 캘리포니아 지역이 자체적으로 도입한 초미량 NOx 규제(Ultra-low NOx targets)를 충족시키는 신기술과 향후 규제 전망 과 연결 ▶Amminex의 암모니아 SCR 기술 및 저온 작동과 300대 버스를 대상으로 한 한국의 연구 분석 결과 ▶Haldor Topsoe의 vanadium SCR을 이용한 DPF 개발, 저온 작동을 위한 차세대 DPF의 효용성 검토 ▶유로6 디 젤 엔진에 필요한 애드블루 품질 및 자동차 레트로핏 프로그램을 바라보는 정부와 기업의 시각 ▶저기온, 고기압의 조건에 맞는 선박 SCR 시스템의 운용 및 개발, Tier3 준수 선박 장비를 위한 촉매 ▶아시아·태평양 비도로 용 배출가스 기준에 대한 개발 관련 전 세계 배출가스 기준 동향 및 도전과 기회 등의 주제가 다루어졌다. 커민스 대형차 유로6 및 인증 관련 다양한 의견제시 지금까지는 해당 분야의 제한적인 인력과 전문성 등으로 국내에서 국제 컨 퍼런스 개최가 어려웠다. 하지만 2015년 이후 우리나라는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유럽 배출가스 기준인 대형차 유로6와 비도로 분야의 StageIV 등 최 신 규제를 적극 도입, 규제 도입 선도국의 위상 및 최신 배출가스 기술시험 장으로 역할을 맡게 되어 올해 처음으로 ‘배출가스규제 및 요소수 아시아퍼 시픽 컨퍼런스’를 개최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컨퍼런스는 특히 한국(환경부·산업통산자원부), 일본(국토교통부), 유 럽(EU Commission)의 규제 담당자(Policy Maker)가 직접 발표를 하고, 참 석한 업계 관계자들이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시간이 발표마다 진행되어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이 있었다. 특히 첫날 오후, 패널토론 (Panel Discussion) 세션에서는 현대자동차 상업용 차량 디젤 엔진테스트 담당 나성오 책임연구원, 한국건설기계연구원 김홍석 박사, 필자(커민스 제 품환경인증팀 신상규 차장) 등이 패널로 단상에 나와 국내 유로6 도입 관련 도전과 경험에 대한 논의를 하고, 향후 도입될 차세대 기준 준비에 대해 의 견을 나누는 공개 토론이 진행되었다. 커민스는 이 토론에서 국내의 경우 제출 서류로만 인증 적합 여부 검토 및 확인 작업을 수행, 지난해 유로6에 새롭게 도입된 DPF 재생방식에 대한 정 보와 이해가 부족한 상황임을 알리고 더불어 인증 진행 및 취득에도 상당 한 어려움이 있음을 피력했다. 또 유로6 OBD 1) 의 경우 이전의 유로5 이후

27 세계 배출가스 기준 Unregulated Tier 1 / Stage I Tier 2 / Stage II Tier 3 / Stage IIIA Tier 4i / Stage IIIB Tier 4f / Stage IV Tier 5 / Stage V 커민스 신상규 차장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아시아·태평양 배출가스기준 개발 관련, 전 세계 배출가스기준 동향 및 도전과 기회”에 대한 주제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2015년 300hp 기준 전 세계 배출가스 기준 2020년 300hp 기준 전 세계 배출가스 기준 완전 레벨 업이 이루어져 오작동의 4가지 분류, 운전자 경고등을 포함한 1 단계 유도(출력제한 25%), 2단계 유도(속도제한 20km) 등의 유도 단계 작 동 등이 한층 더 복잡해졌음에도 국내 유로6 OBD 규정 도입에 대한 산업계 의 인식이 늦어져 어려움을 가중시킨 면이 있었음을 의견으로 내놓았다. 마 지막으로 엔진 제작사 입장에서 차량 제작사를 통해 국내 환경인증 취득이 가능한 관계로 차량 제작사와 해외에서 필요로 하지 않는 엔진의 주요 핵심 기술을 공유해야 하는 부분의 큰 리스크를 담보해야 하는 어려움을 제시하 여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커민스 전 세계 비도로용 디젤 배출가스 기준 및 동향 발표 다음날인 4월 7일에는 ‘전 세계 배출가스 기준 동향 및 도전과 기회’를 주 제로 필자가 직접 발표를 했다. 필자는 2015년 300hp 기준 미국, 유럽, 일 본, 한국, 중국, 러시아, 인도, 터키 등 주요 나라의 배출가스 규제 기준을 소개하고 2020년 이후 규제 예측 동향을 차례로 발표하였다. 규제 예측 동 향 주요 내용으로는, 지난해 최종안 승인을 통해 유럽이 2019년 이후 최초 로 입자상물질(PM:Particulate Matter)과 입자상 물질개수(PN:Particulate Number)의 규제를 강화하는 ‘StageV’을 도입, 유일하게 StageV 지역을 이 룰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미국과 일본,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까지 구체적인 협의는 없지만 순차적으로 유럽 규제를 도입하는 방향으로 규제기준이 강 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과 인도의 경우에는 국가 전체 지역에 향상된 연료품질의 공급 어려움으로 StageIIIB 단계를 선 도입하는 방향으로 협의 가 진행되고 있다. 동남아시아의 경우 싱가포르를 필두로 단계적인 배출가 스 규제 도입을 시작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Tier2 또는 StageII 정도의 수준 이며, 건설용 분야의 경우 대형차보다 약 5년 이상 후행을 하고 있어 2020 년 이후에야 StageII가 보편화 되리라는 배출가스 기준 및 동향을 발표하였 다. 배출가스규제 및 요소수 아시아퍼시픽 컨퍼런스는 첫 회임에도 국제회 의의 위상에 걸맞게 조직적으로 준비되고 운영되었다. 각 발표세션 이후 추 가 질의답변 및 네트워킹이 가능하도록 티타임이 주어졌다. 향후 아시아에 서 시작될 강화된 환경규제 제도도입에 대한 준비와 경험 공유의 장으로써 의 본 컨퍼런스의 역할이 더욱 기대된다. 1) OBD(On Board Diagnostics) : 자기진단장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