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 year ago

주간연예 vol.1173_032317

주간연예 vol.1173_032317

50

50 주간연예 e-mail: enews@usa.net 김윤진 "'시간위의 집' 시나리오 받자마자 '앗싸' 외쳐" "20년째 영화 기근, 사명감 갖고 임해" 배우 김윤진이 신작 ‘시간위 의 집’에 대한 애착을 드러 내며 선배 여배우로서의 사명감을 드러낸다. 김윤진은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 서 열린 ‘시간위의 집’(임대웅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를 받고 너무 좋았다. 속으로 '앗싸! 드디어 이런 이야기가 나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세븐데이즈'(07, 원신연 감 독) 이후로 충격적이면서 스릴러 적 이고 알맹이가 꽉찬 가족 드라마가 담겨있는 작품을 오랜만에 본 기분 이었다”면서 “얼마전 꿈도 굉장히 잘 꿨다. 예감이 좋다”며 미소 지었 다. 또한 “여배우 영화가 없다는 말 은 10년, 20년째 듣고 있는 것 같다” 면서 “여배우들이 더 열심히 해서 후배 여배우들에게 더 넓은 길을 열 어주고 싶은 마음도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단 우리가 영화 를 못 만들어서 관객에게 외 면 받는 것 같다. 이번 '시간 위의 집'이 여배우 영화 흥행 을 다시 일으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시간위의 집’은 남편과 아들 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미희가 25 년의 수감 생활 후, 사건이 발생한 그 집으로 돌아온 뒤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유일하게 미희를 믿는 최신 부는 그녀를 찾아가 진실을 묻지만, 미희는 ‘그들이 남편을 죽이고, 아이 를 데려갔다’는 말만을 되풀이한다.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던 최신부는 그 집에 무언가 있다고 확신하게 된 다. 최신부가 집을 떠날 것을 경고한 그날 밤, 홀로 남은 미희는 25년 전 그날처럼 집 안에 또 다른 누군가가 있음을 깨닫는다. 4월 6일 개봉 예 정. 히려 본인과 비슷하더란다. "안 해도 될 말도 다 하는 솔직함이 있더라고요. 친 해지고 싶더라고요." 강예원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하는 걸 싫다고 했다. 하지만 행보를 보 면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하 고 있다. 예능이 좋은 콘텐츠라고 생각해요 예능 보는 게 편하다는 생각을 했어 요 어떤 구분을 하는 게 옛날 사람 마 인드로 느껴지기도 하고요 이렇게 저 렇게 보이고 한 계단씩 올라가서 많은 걸 보여주는 게 인생을 재미있게 사는 것 같아요 예능에서 좋은 면들이 부 각될 때도 있으니 배우로서 예능 출연 이 나쁘다는 생각은 안 들어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에 출연한 이유는 또 따로 있다. "영화 ’라라랜드’를 보고 감명을 받아 뮤지컬에 도전해보고 싶기 때문"이다. 한양대 성악과 출신이 지만 성대 부종으로 노래에 대한 자신 감을 잃고 연기자로 생활하고 있는 강 예원. 절치부심하는 그가 노래에 대한 자신감도 찾고 계속 똑똑한 듯 ’단순하 게’ 연기하지 않을까.

e-mail: enews@usa.net 전 면 광 고 51

주간연예 vol.1217_012518
주간연예 vol.1149_100616
주간연예 vol.1168_021617
주간연예 Vol.1214_010418
주간연예 vol.1228_041218_1
주간연예 vol.1222_030118
주간연예 vol.1218_020118
주간연예 vol.1194_081717
주간연예 vol.1167_020917
주간연예 vol.1171_030917
주간연예 vol.1216_011818
주간연예 vol.1215_011118
주간연예 vol.1176_041317
주간연예 vol.1175_040617
주간연예 vol.1204_102617
주간연예 vol.1165_012617
주간연예 vol.1159_121516
주간연예 vol.1205_110217
주간연예 vol.1166_020217
주간연예 vol.1169_022317
주간연예 vol.1152_102716
주간연예 vol.1223_ 030818
주간연예 vol.1219_020818
주간연예 vol.1234_052418
주간연예 vol.1220_021518
주간연예 vol.1226_032918
주간연예 vol.1186_062217
주간연예 vol.1242_071918
주간연예 vol.1221_022218
주간연예 vol.1240_07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