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0 months ago

주간연예 vol.1218_020118

주간연예 vol.1218_020118

46

46 주간연예 e-mail: enews4989@gmail.com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박소현 '처음'의 설렘과 따뜻한 감성으로 지상파 주연을 꿰찬 가수 겸 배우 첫 윤두준과 스무살이 된 김소현이 ' 라디오 로맨스'에서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 춘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제 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렸다. 문준하 PD와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가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라디오 로맨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톱스타 지수호(윤두준 분)과 그를 라디오 DJ로 섭외하려는 송그림(김소 현)의 사연과 이들이 펼쳐갈 로맨스가 예 고됐다. 정 센터장은 "KBS에서 2018년 새로 시작 하는 '라디오 로맨스'는 친근한 친구인 라 디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스다. 황금 빛 라디오 로맨스가 되길 기대한다"고 운 을 뗐다. 그는 "이전의 라디오가 추억이 있는 세계 였다면, 이제는 보이는 라디오로 보여주고 들려주는 친구가 됐다. 기막힌 상상을 자 극하고, 휴식처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 했다. 그러면서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 등 젊 은 배우들이 모여서 라디오를 배경으로 따 뜻하고 재밌는 이야기를 펼쳐보일 것이다" 고 기대를 드러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톱배우 지수호와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 이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감성 로맨스 드 라마다. 문 PD는 "'라디오 로맨스'는 라디오국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주인공들이 행복을 찾 아간다. 밝고 맑은 아날로그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열심히 촬영 중이다. 20살 첫 작품이고, 부족한 점도 많겠지만 좋은 모 습을 보여드리겠다"며 "부담도 되지만, 즐 기고 있다. 송그림으로 즐겁게 살아보자는 생각으로 촬영하고 있다"고 각오를 드러냈 다.

e-mail: enews4989@gmail.com 주간연예 47 이어 윤두준은 "김소현과 나이 차이는 많이 나지만, 김소현이 선배이고 내공도 있다. 믿음직스러워서 의지하는 편이다. 정말 누나 같다"고 밝혔다. 윤두준은 온 가족이 화려한 스타 집 안에서 아역으로 데뷔 후 톱배우의 길 을 걸어온 지수호 역을 맡았다. 김소현 은 글 쓰는 것 외에 모든 능력을 가진 라디오 서브 작가 4년 차 송그림으로 출 연한다. 그룹 하이라이트 리더로 활동 중인 윤 두준은 그동안 '몽땅 내 사랑' '아이리스 2' '식샤를 합시다'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는 '라디오 로맨 스'를 통해 지상파 첫 주연에 도전한다. 이와 관련해 윤두준은 "지상파 첫 주 연이 감개무량하다. 드라마도 오랜 만 에 한다. 기대보다는 부담이 큰 것 같 다"며 "이미 주사위는 던져졌다. 남은 건 최선을 다하는 것밖에 없다"고 말했 다. 그러면서 "KBS 드라마를 사랑해주 시는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상승세에 일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두준은 '라디오 로맨스'의 매력에 대 해 "다른 작품들보다 편한 마음으로 보 실 수 있을 것이다. 주파수 맞추면서 들 었던 라디오의 잔잔한 감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현은 아역 시절부터 '해를 품은 달' '보고싶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 에 출연해 청춘스타로 성장했다. 성인이 된 후 첫 작품으로 '라디오 로맨스'로 선 택했다. 문 PD는 "송그림은 중고등학생의 감성 을 가진 역할이다. 스무살인 김소현의 느낌대로 연기하면 좋을 듯해서 캐스팅 했다"고 설명했다. 김소현은 "라디오 부스 안에 사는 이 들의 삶이 궁금했다. 따뜻한 분위기도 끌렸다. 송그림이라는 인물이 비현실적 이면서도 현실적이다. 캐릭터를 위해 진 정성을 갖고 연기하고 싶었다"고 전했 다. 윤박, 유라도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윤박은 프로그램마다 청취율 1위를 차지하는 뛰어난 능력을 가졌으나 모난 성격을 가진 이강 역, 유 라는 과거 톱 여배우였지만 사람들에게 잊혀진 진태리 역을 맡았다. 유라는 "걸스데이 멤버들이 서로 작품 모니터를 해준다. 모두 응원을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6년 만에 드라마에 출 연한다. 제가 맡은 역할은 마냥 나쁜 역 할은 아니다. 귀여운 악역이다. 악역 중 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악역이 될 것으 로 본다"고 밝혔다. ‘ '아침마당' 윤항기 "나이 먹으니 수다 많아져, 아침마당도 그래서 나왔다" 아침마당’에 출연 한 가수 윤항 기가 나이를 먹으니 말이 많아졌다고 밝 혔다. KBS1 교양 프로그 램 ‘아침마당’에서는 ‘나 이 먹어 재미있게 사는 법’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윤항 기는 나이 먹어 재미있게 사는 법을 묻자, “수다”라고 답했다. 그는 “젊어서 말을 잘 안 했다. 나 이 먹어가면서 수다가 많아졌다. 아 침마당 나오는 것도 수다를 떨 수 있 어 좋다. 집에서도 내가 말을 안 하 면 아내도 말을 안 한다. 매일 나오 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룹사운드 출신들이 모이 는 모임이 있는데 거기 에 장미화 씨도 있 다.”며 “만나서 매 일 똑같은 얘기만 하는데도 너무 좋 다. ‘항기야’ ‘항기 형’이라고 부르는 게 너무 좋다.”라고 했다. 윤항기는 또 “수다 최고다. 건 강하니까 수다가 나온다.”며 가수 현미에게 그렇지 않냐고 물었고 현 미는 “남자들이 수다가 더 심하다” 고 공감했다. 한편 한국 대중음악에 큰 반향을 일으킨 1세대 싱어송라이터 윤항기 는 동생인 가수 윤복희와 오는 2월 25일에 부산 KBS홀에서 ‘윤복희 윤 항기 콘서트-여러분’을 통해 만날 예 정이다.

주간연예 vol.1217_012518
주간연예 vol.1220_021518
주간연예 vol.1219_020818
주간연예 vol.1215_011118
주간연예 vol.1234_052418
주간연예 vol.1216_011818
주간연예 vol.1204_102617
주간연예 vol.1175_040617
주간연예 vol.1196_083117
주간연예 vol.1166_020217
주간연예 vol.1222_030118
주간연예 vol.1194_081717
주간연예 vol.1192_080317
주간연예 vol.1224_031518
주간연예 vol.1221_022218
주간연예 vol.1226_032918
주간연예 vol.1223_ 030818
주간연예 vol.1193_081017
주간연예 vol.1188_070617
주간연예 vol.1176_041317
주간연예 vol.1205_110217
주간연예 vol.1245_080918
주간연예 Vol.1214_010418
주간연예 vol.1228_041218_1
주간연예 vol.1173_032317
주간연예 vol.1171_030917
주간연예 vol.1167_020917
주간연예 vol.1177_ 042017
주간연예 vol.1168_021617
주간연예 vol.1240_07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