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2 weeks ago

주간연예 vol.1218_020118

주간연예 vol.1218_020118

96 건강 e-mail:

96 건강 e-mail: enews4989@gmail.com 227회 스트레스 때문에 우울하고 짜증이 나는 줄로만 알았는데… 몸과 마음을 서로 다른 두가지로 인식 하는 한 우리는 건강에서 점점 더 멀 어진다 우리는 우울증이나 불안증, 혹은 견딜 수 없는 짜증 같은 정서적인 문제가 발생했을 때 본능적으로 스트레스에서 그 원인을 찾 으려 한다. 마음에 불편한 증상이 생겼으 니 원인도 마음에 있으리라고 지레 짐작하 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몸과 마음을 서 로 다른 영역으로 인식하는 한 우리는 결 코 ‘질병’에 대해 올바른 지식을 가질 수가 없다. 몸에 증상이 나타나는 질병의 많은 경우 그 원인은 몸이 아닌 마음에 있으며, 또 반대로 우리 마음에 생긴 질병의 원인 이 마음이 아닌 몸에서 비롯되는 경우도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본인은 환자 들이 겪는 질병들을 병리학적으로 분류하 기 이전에 먼저 ‘이 병은 몸과 마음 중 대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일까?’라고 스스로에 게 여러번 묻는다. 하지만 현대의학식의 접 근법에 이미 익숙해져 있는 많은 이들은 언제나 허리 통증처럼 몸에 나타나는 증 상의 원인을 찾기 위해 몸을 살펴보고, 우 울증이나 불면증처럼 마음에 증상이 나타 나는 질병은 늘 마음에 가해진 충격에서 그 원인을 찾으려 한다. 문제는, 병에 대해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한 공부를 하면 할수 록 우리의 몸과 마음이 깔끔하게 나누어 진 두개의 별개 시스템이 아니라는 사실을 직면하게 된다는 것이다. 마음에 가해진 충격이 몸에 이상을 일 으키고, 몸에 가해진 충격은 마음에 이 상을 일으킨다 실제로 임상 속에서 마음에 가해진 충격 으로 인해 몸에 병이 나거나, 몸에 가해진 충격이 정신적인 혹은 정서적인 이상을 일 으키는 경우는 너무도 흔하다. 분노를 일 으키는 정신적인 충격에 우리의 몸은 식욕 부진, 불면증, 가슴 두근거림 같은 신체적 이상을 나타내는 것이 좋은 예가 된다. 또 많은 여성들이 생리를 겪을 때 나타나는 정서적인 불안감이 동반된 우울증, 불안증, 짜증이 생리가 끝나면서 언제 그랬냐는 듯 이 사라지는 것을 매일같이 경험한다. 아무리 살펴봐도 아픈 이유를 모르겠 는 것은 엉뚱한 곳을 살펴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일까? 내원하시는 분들 중 많은 이 들이 ‘도대체 왜 아픈지를 모르겠어요’ 라 고 묻는다. 많이 먹거나 급하게 먹지도 않 았는데 체했다거나, 스트레스를 별로 받지 않는 삶을 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우울 증이나 불안증에 걸리기도 하고, 심지어는 허리를 쓰는 일은 전혀 하지 않았는데도 아침에 일어나니 허리를 꼼짝할 수 없게 되었다는 식이다. 문제는 이렇게 원인도 모 르는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혹 시 내가 지금 희귀한 나쁜 병에 걸려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막연한 불안증에 휩싸 이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의학에서는 질병의 바라볼 때 처음부터 몸과 마음을 분리해 생각하질 않는다. 한의학적 세계관에서는 마음의 문 제가 몸에서 비롯하거나 내 몸에 생긴 질 병의 원인이 마음의 문제에서 비롯되는 경 우가 하도 많아, 이 둘을 현대의학의 심리 학이나 해부학처럼 따로 나누어 연구할 이 유가 없다고 보는 것이다. 아니, 오히려 이 둘을 나누기 때문에 우리는 질병을 진단 하는데 있어서 더 큰 혼란을 겪게 된다. 다시 말해 지금 내가 앓고 있는 마음의 이상이 어디에서 왔는지 아무리 생각하고 고민해도 도대체 알 수가 없다면, 이는 그 병은 마음의 문제가 아닌 몸에 생긴 문제 로 인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즉, 육체 생 긴 질병으로 인해 마음이 병들었는데, 병 의 뿌리가 되는 몸은 돌보지 않고 무성한 가지(마음)만 관리하니 도대체 건강해 질 수가 없다. 산후 우울증은 마음의 비관이 아니라, 몸의 지침에서 시작한다 예를 들면, 대부분의 산모가 겪는 산후 우울증은 아이로 존재로 인해 급격하게 바뀐 생활 환경을 비관함에서 오는게 아 니라, 임신과 출산을 겪으며 경험한 대량 의 출혈, 피로, 통증, 호르몬 변화와 같은 신 체에 가해진 충격에서 시작된다. 그래서 한 의학에서는 산모의 우울증을 고치기 위해 카운셀링을 통한 힐링 보다, 잃어버린 피를 보충라고 어혈을 풀어 통증을 완화해주는 보약이 더 효과적인 치료라 본다. 임상적으 로도 정서적인 교감을 통한 이해보다는, 체력을 보강해주는 한약이나 체력을 온존 할 수 있게끔 하는 남편과의 가사, 육아분 담이 우울증에 더 효과적이다. 몸이 변하면 마음이 변한다. 몸이 변하면 마음이 변한다. 몸에 생긴 질 병은 내 마음을 병들게 하고, 건강하게 관 리된 신체가 내 마음을 밝아지게 한다. 춥 고 우울한 겨울, 자꾸만 마음이 우울해지 고 불안해 진다면 그것은 당신의 마음이 병들어서가 아니라 추위에 움추려 들어버 린 몸이 원인이니, 나가서 뛰고 걷고 땀을 흘려보자. 훨씬 더 쉽게 우울함이나 불안 한 마음이 사라지고 편안해지는 것을 깨 닫게 될 것이다.

e-mail: enews4989@gmail.com 건강 97 회 수건걸이도 보수가 필요한데 하물며 척추는... 샤워를 하고 수건을 집다가 벽에 고정되어 있는 스테인레스 수 건 걸이가 갑자기 땅으로 떨어졌다. 다 행히 발등으로 떨어지지 않아서 다치진 않았지만, 수건 걸이 끝부분이 꽤 날카 로워 큰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살펴보 니 조그만 나사를 이용해서 수건걸이 가 벽에 고정되어 있었는데 잦은 사용 과 함께 세월이 흐르면서 나사가 저절 로 빠지면서 수건걸이가 헐렁거리게 된 것이다. 혹시나 해서 다른 화장실의 수 건걸이를 확인해보니 제대로 고정되어 있는 것이 없었다. 만약 딸이 수건을 당 기다가 수건걸이가 얼굴로 떨어졌다면 하는 생각을 하니 소름이 끼쳤다. 그동안은 누가 관리해주는 아파트에 서 살다가 처음으로 내 집을 관리를 해 야하니 모르는 것이 많아서 꼭 한번은 사고가 나야 뒷처리를 하면서 배운다. 2 년전에는 겨울에 지하실 파이프가 얼 어 터져서 한달 동안 공사하느라 고생 했고, 얼마전에는 나무로 만든 DECK의 마루에서 못대가리가 튀어나와 발에 찔 린 적도 있다. 이렇게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서있는 건물도 손을 타고 시간이 지나면 서서 히 문제가 발생하면서 관리가 필요해지 는데 과연 대들보 역할을 하는 우리의 척추는 어떤가? 일반적으로 물리적 충 격에 의한 사고가 나야 척추를 다친다 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 척추 는 일상 생활속에서 수도 없이 스트레 스를 받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서 허리 를 숙여 세수를 하거나, 부엌에서 설겆 이를 하거나, 전화나 책을 보거나, 심지 어 누워서 잘때도 척추는 스트레스를 견디면서 우리 몸을 보호한다. 척추의 마디 마디를 잘 살펴보면 수건 걸이의 나사가 한쪽 방향으로만 빠지는 것처럼 척추도 스트레스에 의해서 틀어 지면 뒤로 서서히 빠진다. 척추는 뒤로 빠지면서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돌아가 게 되는데, 그러면서 척추의 마디가 수 건걸이처럼 헐렁거리게 된다. 그와 동시 에 척추 주변의 근육이 뭉치면서 빠진 척추의 마디를 고정시킨다. 가끔씩 허리 나 목이 뻐근함을 느낀다면 척추가 무 리를 받으면서 빠지려고 하는 것을 근 육이 잡아주는 것이다. 만약 잠을 잘못 잔 것처럼 갑자기 목이 안돌아가거나 허리를 펼수 없는 상황이 온다면 척추 가 빠진 상태가 악화가 되면서 척추주 변의 조직이 손상되고 신경을 누를 수 있게 되기 때문에 근육이 마치 석고처 럼 굳으면서 틀어진 척추를 잡아주는 것이다. 이렇게 척추 관절이 틀어지면서 근육이 뻐근해지거나 굳게되면 이를 치 료하는 방법은 결국 하나 밖에는 없다. 틀어진 뼈를 밀어서 제자리로 교정시켜 주어야 한다. 그럼 근육이 저절로 풀이 면서 다시 관절을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어떤 사람은 교정을 안해도 약을 먹거 나, 침을 맞거나,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뭉친 근육이 풀어지는데 이건 어떻게 된거냐 하고 의구심을 가질 수 있다. 뼈 가 틀어진 상태에서도 무리가 가지않게 눕거나 보호대를 차고 근육과 관절이 충분히 쉬어준다면 틀어진 관절에 의해 손상된 조직이 자연치유되면서 뭉쳤던 근육이 풀릴 수 있다. 그러나 이런 경우 도 잘 살펴보면 척추 바깥쪽의 큰 근육 (관절을 움직이는 근육)만 풀린 것이지 척추 안쪽의 작은 근육(관절을 잡아주 는 근육)은 딱딱하게 긴장되어 있는 것 을 발견할 수 있다. 즉 틀어진 관절이 제 대로 교정이 안되면 결국 세월이 지나 면서 척추가 굳어버린다. 척추가 틀어진 상태로 오래 방치한 노인의 몸을 만져보 면 마치 나무처럼 딱딱하고 허리나 목 이 굽어 있거나 관절을 제대로 움직이 지 못하는 것을 본다. 이렇게 근육이 굳 으면서 혈액 및 신경 순환이 떨어지며 여러가지 병이 시작된다. 수건걸이가 헐렁거리기 전에 간단하게 드라이버로 나사를 조여주면 큰 사고를 예방하는 것처럼, 척추가 틀어져서 디스 크와 같은 조직을 손상시키고 신경을 누 르기 전에 교정으로 척추를 잡아주는 것은, 100세 시대에 사는 우리 몸을 건 강하게 유지시키는 필수적인 방법이다.

주간연예 vol.1217_012518
주간연예 vol.1220_021518
주간연예 vol.1219_020818
주간연예 vol.1215_011118
주간연예 vol.1216_011818
주간연예 vol.1175_040617
주간연예 vol.1204_102617
주간연예 vol.1166_020217
주간연예 vol.1196_083117
주간연예 vol.1194_081717
주간연예 vol.1192_080317
주간연예 Vol.1214_010418
주간연예 vol.1205_110217
주간연예 vol.1188_070617
주간연예 vol.1193_081017
주간연예 vol.1176_041317
주간연예 vol.1168_021617
주간연예 vol.1178_042717
주간연예 vol.1167_020917
주간연예 vol.1171_030917
주간연예 vol.1173_032317
주간연예 vol.1177_ 042017
주간연예 vol.1191_072717
주간연예 vol.1159_121516
주간연예 vol.1207_111617
주간연예 vol.1198_091417
주간연예 vol.1150_101316